옆 테이블 남성이 쓰러지자 ‘경찰관’들이 보인 반응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53lugu8ss451n627efq.jpg 입니다.
Facebook ‘광주경찰’

식당에서 갑자기 쓰러진 40대 남성을 한 경찰관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해 살렸다. 영상에서는 스마트폰을 보며 식사하는 도중 갑자기 쓰러지는 한 남성의 모습이 찍혀있다. 이때 옆에 앉아 식사 중이던 한 사람이 다가왔다. 이날 직원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고 있던 광산경찰서 조용배 여성청소년계장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jhlrl97m778sq6b011b.jpg 입니다.
Facebook ‘광주경찰’

조 계장은 남성이 쓰러진 모습을 보고 곧바로 바로 눕힌 후 혈액순환이 잘 이뤄지도록 온몸을 주무른다. 그사이 한 시민이 조 계장을 도와 남성의 입안에 걸린 이물질을 제거하고 기도를 확보한다. 이어 조 계장은 남성의 호흡과 맥박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x0c8m80wv6o3r2zgu5o.jpg 입니다.
Facebook ‘광주경찰’

조 계장의 빠른 응급처치로 남성은 다시 의식을 회복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후 퇴원할 수 있었다. 구급대가 도착한 상황에서도 그 옆에 한참을 머물며 환자를 걱정하는 조 계장의 모습은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영상을 전한 광주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게 아닌가라는 걱정보다 몸이 저절로 반응하여 분초를 다투는 상황에서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ED291F9-A3F2-43A9-A424-B455DDC86996.png 입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한 명의 시민을 구한 조 계장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나도 심폐소생술을 제대로 배워야 할 것 같다”, “조 계장님 감사합니다”, “아직도 우리나라에는 멋있는 분이 많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5300p79veh6a836i4k8.jpg 입니다.
Facebook ‘광주경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