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수술한 아내 두고 ‘바람’ 핀 남편이 한 말 “당신 가슴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oubbbamndg.jpg 입니다.

얼마 전 유방암으로 고통받다 가슴 절제술을 받은 한 여성의 고민글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육체적인 변화를 가진 것보다 지금 이 여성을 더 힘들게 하는 것은 가슴을 한쪽을 잃은 상실감이 아닌 남편의 배신이다. 베트남 매체 eva는 유방암 수술로 가슴을 절제한 아내가 징그럽다며 다른 여성과 바람을 피운 파렴치한 남편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a219815-f52d-49dc-a2f3-0d4ae25cc68d.png 입니다.
부부의세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50대 여성 차우씨는 어느 날 가슴에 커다란 멍울이 잡히는 듯한 기분이 들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오랫동안 병원을 안갔다. 그러다 한참이 지난 뒤에야 찾은 병원에서 그녀는 유방암 3기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예상보다 상태가 심각해 유방 한쪽을 절제한 뒤 항암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소견을 밝혔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ee13014-7608-4c4f-bc25-486d7bb58bc6.png 입니다.
부부의세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차우씨는 크게 절망했지만, 옆에서 남편이 열심히 치료를 받으면 꼭 나을 수 있을 것이라며 건넨 위로에 기분이 조금 풀렸다고 한다. 결국 차우씨는 치료를 위해 한쪽 가슴을 절제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가슴을 절제 수술을 받은 뒤, 차우씨는 날이 갈수록 남편이 자신를 피하는 듯한 기분을 받았다. 어느 날 차우씨는 우연히 본 남편의 핸드폰에서 그가 부하 직원과 바람이 났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질투의 화신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차우 씨는 남편은 불륜녀와의 문자에서 “우리 와이프 가슴 유방암으로 가슴 잘라냈는데 너무 징그럽다. 진짜 역겨워”라고 말해 그녀를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그녀는 암에 걸려 가슴을 도려냈다는 사실보다 남편의 배신감으로 인한 상처가 더욱 크고 고통스럽다고 한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아픈 아내를 두고 바람이 난 남편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va.jpg 입니다.
eva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