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뼈에 금이 갈 때까지” 가해자가 직접 올린 제주 여중생 ‘폭행’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지난 20일 JTBC 뉴스룸을 비롯해 YTN 등 여러 매체는 SNS에 올라온 제주 여중생 폭행 영상을 보도했다. 보도한 영상 속 폭행 내용은 충격 그 자체였다. 어두운 주차장에서 또래 여학생의 뺨을 강하게 내리치는 건 물론 머리카락을 잡아끌더니 ‘주먹’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심지어 무릎 꿇은 여중생의 허벅지를 마구 발로 밟기까지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0bwrfojs4dgx2c6kq3b.jpg 입니다.
이하-JTBC ‘뉴스룸’

피해 여중생이 두 손을 비비며 “죄송하다”라고 빌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폭행을 이어나갔다. 조직폭력배를 방불케 하는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긴 이 영상은 가해자 무리 중 1명이 SNS에 올리면서 퍼졌다. 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충격적인 장면에 소름이 돋았다고 반응하면서도 가해자가 해당 영상을 직접 퍼뜨렸다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0n8650325wz7kcxrj96.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r3f4j47y06v75hxxr5o.jpg 입니다.

한 누리꾼은 “자신들이 범죄를 저지른다는 사실을 자각하지 못했다는 건, 늘 그렇게 지내고 있다는 뜻 아니겠냐”라고 반응했다. 피해자의 지인을 자처한 A 학생은 “피해 여중생은 현재 턱에 금이 간 상태”라면서 “지금도 공포에 떨고 있으며, 가해 학생들은 현재 아무 잘못도 뉘우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교육청은 가해 학생들의 학교 출석을 정지시키는 한편, 피해 학생 보호에 나섰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wzyq8r1bjk33z73a69.jpg 입니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