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하면 돈 준다는 행인 말에 ‘백덤블링’ 시도하다 목 부러진 ‘노숙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미국 네버다주 라스베거스에서 50대 노숙자 래리 코너(Larry Coner)가 돈을 구걸하기 위해 백덤블링을 시도하다 실패해 사망한 사건을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28살 킨테 존스(Keonte Jones)는 지난달 20일 한 주유소 앞에서 구걸하고 있는 노숙자 래리 코너에게 접근해 돈을 보여주며 백덤블링을 요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g50hf2450ndan11g9qj.jpg 입니다.
이하-Facebook ‘Dawayne Jones’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bq57pk893g82vk9iibe.jpg 입니다.

킨테는 래리에게 백덤블링을 성공하면 6달러(한화 약 7,237원)을 주겠다며 그를 부추겼다. 결국 킨테의 제안을 받아 들인 래리는 세 번째로 백덤블링을 시도했을 때 딱딱한 시멘트 바닥에 어깨보다 머리가 먼저 닿는 사고를 당했다. 래리는 넘어지자마자 의식을 잃고 말았다. 당시 함께 있었던 킨테의 친구들이 그를 일으켜 세우려고 했지만 결국 의식을 찾지 못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5l2zbv0kd3qmgve0t9h.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9ef0kt4ei2qe0919a6.jpg 입니다.

당시 킨테는 이 모든 과정을 SNS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 하고 있었는데 넘어진 래리를 보고 도와주기는커녕 낄낄대며 웃어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큰 충격을 주었다. 결국 뇌와 척추에 심각한 손상을 입은 래리는 병원에 입원한 지 열흘 만에 사망하였다. 누리꾼들은 허망하게 목숨을 잃은 노숙자 래리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y675d6ui2d505p12mz1.jpg 입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