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몰래 시계 팔아요” ‘롤렉스’ 시계 당근 마켓서 ‘xxx 만원’에 판 아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지난 18일 중고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에는 “남편 로렉스 시계 몰래 팔아요”라는 제목의 판매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가 팔려고 내놓은 물건은 로렉스 시계로, 판매 가격은 800만 원이다. A씨는 “로렉스 남편 거 집에 많은데 차지도 않는다”며 “필요한 분이 가져가는 게 나을 것 같아 (남편이) 출장 갔을 때 내놓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알기로는 천만 원 주고 산 것 같은데 800만 원에 처분한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ub5jgse33o9x0w02a97.jpg 입니다.
이하-당근마켓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4m5inz5x9ucx0ukavx1.jpg 입니다.

A씨는 로렉스 케이스와 함께 찍은 시계 사진 3장도 공개했다. A씨가 모델명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시계가 데이토나 모델일 것으로 추정했다. 데이토나 새 제품 가격은 보통 2천만 원에서 3천만 원 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고 시세는 평균 1~2천만 원대다. 누리꾼들의 추측대로라면 A씨는 새 제품 가격의 3분의 1도 안 되는 가격에 시계를 팔아 버린 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1is28635q399h20m7q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3pozk44d1rpo1l06808.jpg 입니다.

A씨의 글을 접한 이들은 다른 로렉스 시계는 중고로 팔지 않냐고 반응했다. 당장 자신에게 팔아달라고 호소하는 이들도 있었다. 다만 가격이 너무 싼 점이 의아하다고 반응하면서 중고 거래 업자의 농간일 수 있다는 반응도 조금 나왔다. 한편 19일 현재 해당 판매글은 ‘판매완료’ 상태로 표시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son1hmko9a96m1e5bt.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8fx3udo6iih6ee5m8ay.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네이버쇼핑 캡처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