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X약하고 차 몰고 나갔어요”.. 아내 신고로 새벽에 벌어진 45km 추격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yakdjfl.jpg 입니다.

새벽에 마약을 한 상태로 차량을 몰던 30대가 경찰의 45㎞가량에 걸친 추격전 끝에 체포됐다. 20일 경기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1분께 ‘남편이 마약을 하고 차를 몰고 나가는 걸 봤다’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7866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가평군 청평면에서 순찰차 3대를 동원해 해당 차량을 추격했다. 운전자 A(39)씨는 차를 세우라는 경찰의 요구도 무시하고 45㎞가량을 달려 약 1시간 20분 만인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서울 강동구의 한 도로에서 순찰차를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421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다행히 순찰차를 크게 추돌하지는 않아, 다친 경찰관은 없었다고 한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필로폰을 했다”며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황금거탑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가 몰고 나간 차량은 렌터카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2B%25281%2529.jpg 입니다.
리턴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