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구에 얼굴 끼어 ‘눈물’ 그렁그렁 맺힌 채 살고 싶어 구조 기다리며 버틴 ‘라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A.jpg 입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매체 ‘엘 도도(El Dodo)’는 하수구 창살에 목이 꽉 끼인 채 목숨을 잃어가던 라쿤이 기적처럼 구조된 사연을 전했다. 최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Boston)에 사는 남성 존 무어(John Moore)는 우연히 길을 걷다 하수구에서 뭔가를 발견한다. 자세히 보니 동물의 정체는 라쿤이었고 목이 꽉 끼인 채로 고통스러워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3p34xj6tt97r7953bc4.jpg 입니다.
이하-Instagram ‘j3moore’

라쿤은 눈물이 한가득 고인 눈으로 간절하게 존을 쳐다보았고 그는 즉시 라쿤을 구조하기 위해 뉴턴(Newton) 소방서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비눗물을 녀석의 목 주변에 뿌려 구조하려 했으나 아무런 효과가 없었고 결국 하수구 뚜껑을 들어내기까지 했다. 녀석이 너무 긴장한 탓에 근육이 빳빳하게 굳고 부어오른 탓이었는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qq6lheu4y20a4v03bao.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46qyix9bti66wxr34wh.jpg 입니다.

결국 소방관은 녀석에게 진정제를 투여해 근육을 이완시켰다. 무려 2시간의 사투 끝에 녀석은 하수구 창살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존은 구조된 라쿤을 동물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하고 녀석을 자연 속에 풀어주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sxeex30bur4mr7e7y5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9y28h86wa2o1ck85d90.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