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외국어로 선정된 ‘한국어’ 베트남에 전폭 지원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00878656_001_20210304194050950.jpg입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동남아서부협의회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베트남 정부가 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에 이어 한국어를 제1외국어로 선정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00878656_002_20210304194050985.jpg입니다
하노이 한인소식지

4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과 호찌민한국교육원 등에 따르면 베트남 교육훈련부는 지난 2월 9일 한국어를 독일어와 함께 제1외국어로 추가 선정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qv001tg00886.jpg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베트남에서 제1외국어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제2외국어는 중등학교부터 선택과목으로 가르치는 외국어다. 오는 8월 시작되는 새 학기부터 한국어를 초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가르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는 뜻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01m18050798.jpg입니다

그러나 교과서 개발과 교원 양성 등 관련 준비를 해야 하므로 실제 교육 현장에 적용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14j18030042.jpg입니다

또 현재 대다수 초등학교가 영어를 제1외국어로 선택하고 있어 한국어 교육이 초등학교까지 확장하는 데는 난관이 많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교육부는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베트남 교육훈련부와 협력 협약을 체결해 교과서와 학습자용 익힘책, 교사용 지도서 개발, 교원 양성, 한국인 교사 파견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01d1501_0139.jpg입니다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학생들에게 한국어를 일찍부터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한 것”이라며, “한국과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s034e14070053.jpg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