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넘기면 큰일 나는 네 가지” 시각장애인 유튜버가 밝힌 전조증상 (영상)

유튜브 ‘원샷한솔’ (이하)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시각장애인 유튜버 ‘원샷한솔’이 과거 자신이 겪었던 증상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3일 원샷한솔의 유튜브 채널에는 ‘시각장애인이 되기 전 내가 겪었던 전조증상, 그때는 미처 몰랐던 실명 예감 신호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영상에서 원샷한솔은 시각장애인이 되기 전 느꼈던 4가지 전조증상에 대해 설명했다.
원샷한솔이 언급한 대표적인 증상은 “글자가 잘 안 보임, 색감 능력 감소, 시야가 좁아짐, 거리감 상실”이었다.그는 어느 순간부터 책을 읽을 때 글씨가 잘 보이지 않고 거리감에 이상이 생겨 축구공에 얼굴을 맞기도 했다.추후에는 색을 알아보는 능력이 현격히 떨어져 양말을 짝짝이로 신고 등교를 하는 날도 있었다고 설명했다.시야가 점차 좁아져 거리를 걷다가 부딪치는 일도 점점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생각해 보면 눈이 안 보이고 있는 과정이었는데 당시에는 인지를 하지 못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 “이때의 경험 때문에 지금은 조금만 아파도 병원에 가게 됐다”라고 자신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영상 보면서 장애는 누구한테나 올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몸이 보내는 신호를 꼭 귀담아들어야 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영상 마지막 원샷한솔은 “여러분도 몸이 아플 때, 참지 말고 ‘내 몸을 내가 챙긴다’라는 생각으로 병원에 가보면 좋겠다”며 당부했다.
https://www.youtube.com/watch?v=b-lhgSaf0OI
유튜브 ‘원샷한솔’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