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얼마나 배고팠으면..” 구조된 강아지 뱃속에서 발견된 ‘충격적인 이물질’ (사진)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너무 배고파 돌까지 삼켰다 장에 상처를 입은 강아지 사연이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행강은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북 정읍에서 구한 강아지 ‘보리’의 사연을 소개하였다.

이하 인스타그램 @haeng_gang
 
 
보리는 정읍시 보호소에서 다 죽어가는 상태로 구출된 강아지로  그동안 배가 너무 고파 돌까지 삼키며 간신히 버텨왔다고 한다. 보리는 전주의 한 동물병원에서 이물질 제거 수술을 받았는데 삼킨 돌이 너무 뾰족해서 보리의 장까지 뚤려있는 상태였다.
강은 “장내 물질이 몸속에 흘러서 장 청소를 마치고 지금 3일째 입원 치료 중”이라며 “보리가 잘 견뎌주기만 기도한다”고 전했다.
 
 

행강이 공개한 보리 사진을 보면 털이 벗겨지고 피부까지 손상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모낭충의 공격을 받았기 때문으로, 보리는 향후 모낭충 치료도 받는다고 전했다. 행강은 ‘동물을 대변하는 목소리’라는 이름 하에 유기견을 구조하고 새로운 견주를 찾아주는 동물보호단체다.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활동 소식을 전하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