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 김태현, 범행동기 밝히며 “연속 살인은 우발적” 주장

연합뉴스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해 신상이 공개된 1996년생, 만 24살 남성 김태현이 경찰 조사에서 여러 명을 살해한 건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했다.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태현은 최근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큰딸을 살해하려 마음먹고 집에 갔다”면서도, “처음부터 동생과 어머니까지 살해하려던 건 아니었다”라며 연쇄살인의 고의성은 부인했다.
뉴스1
경찰은 김태현이 범행 전에 살해 방법까지 검색해본 정황을 파악하고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한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있다. 세 모녀가 모두 치명상을 입은 것에 주목해 수사를 벌여온 경찰은 김태현이 휴대전화를 이용해 ‘사람을 빨리 죽이는 방법’을 찾아봤던 정황도 파악해냈다.범행 뒤 ‘마포대교’ 등을 검색해본 사실도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김태현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찾아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취재됐습니다.
연합뉴스
범행 동기에 대해 김태현은 큰딸 김 모 씨와 팀을 이뤄 온라인 게임을 하면서 개인적으로도 연락을 주고받게 됐는데, 어느 순간 자신의 연락이 차단당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한다.김태현은 지속적인 스토킹을 한 데 대해서는 “나를 등한시 하는 이유에 대해 묻고 싶었다”면서 “전화번호를 바꾸고 연락을 피하자 화가 났고, 죽일 마음으로 범행 당일 슈퍼에서 흉기를 훔쳤다”고 진술했다.
연합뉴스
또 “동생이 문을 열어줘 집에 들어간 뒤 약 30분 정도 있으면서 범행을 망설이기도 했다”며 “하지만 ‘벌써 일이 이렇게 커져 어쩔 수 없다’는 생각으로 범행했다”며 연쇄살인 동기를 설명했다. 스스로에 상처를 입힌 데 대해선 “자다 깨다 반복하다가 목숨을 끊으려 시도해봤지만 실패했다”고 답했다.피해자들의 집 주소를 파악한 경위에 대해서는 큰딸이 보낸 사진에서 택배상자에 적힌 주소를 보고 아파트 동호수를 확인했다고 한다. 경찰은 내일 프로파일러와 김 씨와의 직접 대면 조사를 검토중에 있다. 이후 사이코패스 검사 역시 검토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