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장례식장 갑니당~ 육아탈출!” 서현진 아나운서 셀카 논란

이하 서현진 인스타그램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서현진(41) 전 MBC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서현진 전 아나운서는 5일 인스타그램에 “날이 눈물나게 좋네요. 올 봄엔 코앞에 두고 벚꽃 사진도 못찍었는데🌸 껌딱지의 스토킹(지난 주말은 많이 힘들었어..👶🏼)을 피해 잠시 오전에 잠시 외출. 하지만 즐겁지 않은 곳에 다녀올게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장례식장 갑니당😢🙏 근데 머리가 넘 맘에 들어서 아직 출발도 안하고 셀카 #육탈 #셀피 #selfie #단발컷 #단발스타일”이라고 적고 사진을 공개했다.
서현진 전 아나운서는 2004년 MBC에 입사해 활동하다 2014년 퇴사했다. 2017년 5세 연상의 의사 남편과 결혼해 2019년 득남한 바 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