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정 “일 쉬게 만들어놓고 몰래 결혼한 첫사랑.. 덕분에 실어증 왔었다”

SBS 미운우리새끼 (이하)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배우 황석정이 과거 첫사랑 때문에 ‘실어증’이 왔었다는 이야기를 털어놨다.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지상렬, 정영주, 황석정이 함께 캠핑을 간 모습이 방송됐다.
황석정은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옛 남자친구가 자신이냐, 연극이냐 해서 연극을 6개월이나 쉰 적 있다”고 입을 열었다.이어 “그런다고 해서 사랑이나 믿음이 커진게 아니다. 오히려 그 사람이 바람을 피웠다.”고 상처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어느 날 그 사람이 양복을 입고 나타났다. 친구 결혼식을 다녀왔다더라. 그런데 그게 자기 결혼식이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또 그는 “그걸로 끝나지 않았다. 그런 와중에 내 후배랑 눈이 맞았다. 그래서 실어증이 6개월 왔다.”고 말했다.
이에 지상렬은 노발대발하며 황석정 대신 화내는 모습을 보였다.
SBS 미운우리새끼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