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하고 착했지만..” 김태현과 일한 PC방 사장의 충격적인 증언

이하 연합뉴스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의 신상이 공개되자 지난해까지 PC방을 운영했던 A 씨는 경악했다. 김태현이 지난 2015년 초부터 2016년 중순까지 PC방에서 일했던 아르바이트생이었기 때문이다.
A 씨는 “이렇게 맘에 들도록 성실했던, 순진했던, 착했던 이런 친구가. 내면에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는 게 저는 지금도 이해 못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군대를 다녀온 이후에도 김태현은 친했던 A 씨를 찾아왔다고 한다. A 씨는 공짜로 음식도 주고, PC방 이용료도 받지 않았다.
하지만 2019년 초, PC방 현금이 자꾸 사라지는 걸 이상하게 여긴 A 씨가 CCTV를 살펴봤더니, 김태현이 네다섯 차례에 걸쳐 수십만 원을 빼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화가 치밀었지만 젊은 나이에 전과가 남을 걸 고려해 A 씨는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고, 다시 PC방에 오지 말라고 한 뒤 관계를 끊었다고 한다.
A 씨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으니까 전화상으로만 다음부터 오지 말라고, 네 잘못 알고 있지 하니까 ‘네, 잘못했습니다.’ 그러더라” 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 A 씨는 김태현에 대해 “내면적으로 불만이 쌓였었는데 그런 불만을 이 친구가 제대로 표출 못 한 거 같아요. 주먹으로 과격하게 벽을 친다든가 그런 행위가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있었어요.” 라며 김태현이 보였던 충동적인 행동들을 기억했다.
단순 계산을 못 할 정도로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고, 그래서인지 또래 아르바이트생들과는 잘 어울리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이와 함께 남성 업주에게는 온순한 태도였다는 점을 비춰볼 때 자신보다 강한 상대에게는 순종적이고 약해 보이는 여성에게는 군림하려는 성향이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서울경찰청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