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이러지들 마세요” 조작논란 함소원 ‘계정 복구’후 충격 해명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인스타그램을 계정을 삭제 처리했던 함소원이 계정을 복구했다.
지난 6일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에 ‘계정 삭제, 댓글 차단’ 내용이 담긴 기사 화면을 캡쳐한 후 “이러지 마세요, 저는 악플로부터 혜정이와 시어머니를 보호하려고 한 것입니다. 가정을 지키려고 막은 것”이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후 함소원은 자신이 직접 판매하는 다이어트 보조제 홍보글을 올리며 “주소를 남겨주시면 ‘함진부부’가 용인 지역, 경북, 구미 지역에 직접 배송을 가겠다. 빨리 만나자”며 이벤트 글을 올렸다.
앞서 함소원은 고정으로 출연하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함소원은 논란에 대해 “다 내 책임이다”라면서도 “개인적인 일이 아니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 계속 이런 질문을 하면 어쩔 수 없이 전화를 끊어야 한다”라는 입장만 밝히며 ‘아내의 맛’에서 하차한 바 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