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에게 전해주세요” 김동완 ‘웃픈’ 조카 편지 올렸다가 ‘성덕’ 된 이유 (사진)

김동완 인스타그램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김동완의 조카가 그룹 빅톤의 성덕이 됐다.6일 김동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카가 직접 쓴 손편지를 공개했다.
김동완 인스타그램
사진 속 김동완의 조카가 직접 쓴 손편지에는 “동완이 삼촌. 보고 싶어요. 혹시 빅톤(VICTON) 아시면 편지 아빠가 삼촌한테 드릴 테니까 (아시면) 전해주세요. 밑에는 정성을 담아 그림을 그렸어요”라며 빅톤의 팬임을 인증했다.
빅이슈
김동완 인스타그램
빅톤에게 전달할 편지는 알록 달록 색칠이 되어 있었고, 이에 김동완은 “#왜삼촌것만흑백이야 #지인아 #전화 받아 #제가실례가많아미안해요 #빅톤짱”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웃음을 선사했다.
빅톤 공식 인스타그램
이후 빅톤은 공식 계정을 통해 “정말 저희를 언급해주신 게 맞으실까요? 직접 공부를 해주신다는 글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라며 DM을 보냈다.
김동완 인스타그램
이어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혹시 실례가 안 된다면 선배님과 조카분에게 사인 CD를 선물로 드리고 싶은데 소속사 주소를 여쭤봐도 될까요? 답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선배님 감사합니다”라고 전하며 훈훈함을 안겼다.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삼촌 덕에 성덕 됐으니 삼촌 그림에도 색칠해주라”, “그러게 삼촌것만 흑백이네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니 뮤직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