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야 출신 남규리가 숨겨놓은 아픔을 고백했습니다 (+사진)

이하 tvN 온앤오프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지난 6일 tvN ‘온앤오프’에는 그룹 씨야 출신 남규리가 등장했다.
이날 남규리는 ‘본업’ 활동을 위해 녹음실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많은 분께 노래를 들려드리기로 약속을 했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라며 “어떻게 할까 고민을 하다가 팬미팅을 준비 중이다. (데뷔) 15주년 선물로 노래를 연습해서 팬미팅 때 불러드려야겠다”고 녹음실을 찾은 이유를 밝혔다.
남규리는 녹음 전부터 긴장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저는 녹음실만 오면 떨린다”라며 “(씨야가) 워낙 노래 잘하는 그룹이기도 했었고 옆에 친구들이 너무 잘했기 때문에 부담감이 있었다. 못하면 (노래 파트에서) 제외되는 상황들 속에서 어린 마음에 트라우마가 생긴 것 같다”고 녹음실 공포증을 고백했다.
긴장된 상황 속에서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를 부른 남규리는 “앞으로 노래 수련을 하다 보면 트라우마 없이 무대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