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아기 다리가 나왔어요!” 긴급상황, 거꾸로 나오는 아기 살리려 고군분투한 119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11020494_001_20210406181006427.jpg입니다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오늘(6일) 오전 5시 반쯤 부산소방재난본부 119 상황실로 긴박한 신고가 접수됐다. 부산 사하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 중인 30대 만삭의 임산부 남편의 전화였는데 태아의 발이 이미 바깥으로 나왔다는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11020494_002_20210406181006482.jpg입니다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정상적인 태아는 머리부터 나와야 하는데 이 태아는 반대로 나오고 있어 더 위급한 상황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임산부의 상황을 살피는 동안 태아는 몸통까지 빠져나왔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구급차로 이동하는 동안에는 머리까지 모두 빠져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027013.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2187903.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그러나 세상 밖으로 나온 태아의 상태는 심각했다. 심장박동이 느껴지지 않았고 울음소리도 전혀 들리지 않았다. 이에 구급대원들은 서둘러 태아에게 흉부압박 등 응급조치를 시작했다. 다행히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아이의 울음소리가 터져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c00270000023.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yaytg260622.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구급대원들은 해당 산부인과에 산모와 태아를 인계했고 두 사람 모두 현재는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한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런 응급상황을 대비해 모든 구급차 안에 분만에 필요한 장비가 갖춰져 있다”며 “출산을 앞두고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주저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s101j15080004.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