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건드리지마” 남편 신분조작 논란에 함소원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배우 겸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에 대한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이하 연예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함소원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 글과 함께 남편 진화의 신분 조작 의혹 관련 기사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날 함소원은 “여러분 우리 귀여운 남편이 연습생 시절 매니저분과 함께 행사 간 것을 왜 이렇게 기사화하는 걸까요?”라고 썼다.
또 “남편, 시어머니, 혜정이(딸)는 기사화 안 되게 해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가족만큼은, 가정만큼은 건드리지 말아 주세요”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버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함소원의 18살 연하 남편 진화에 관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진화의 본명은 취지아바오다. 중국에서 남자 가수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2013년 첫 출연했다가 이름을 김범으로 바꿔 2016년에 또 도전했다. 본선 진출에 실패하자 한국에서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에 따르면 진화가 당시 심천의 한 술집에서 노래 부르는 일을 직업으로 삼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