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현 ‘피해자’를 자신의 ‘사후세계’로 데려 갈 의식 치뤄.. 충격

이하 연합뉴스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세 모녀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경찰에 발견된 날, 김태현은 시신 바로 옆에 나란히 누워 있었다. 전문가들은 스토커의 광적인 소유욕을 보여주는 거라고 분석했다.
세 모녀가 살던 아파트에 김태현이 들어갔던 건 지난달 23일 오후 5시 반쯤이다. 이후 이틀이 지나 경찰에 발견될 때까지 바깥으로 출입한 흔적이 없었다.
큰딸의 지인에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거실에 큰딸이 숨져 있었고 바로 옆으로 김태현이 의식을 잃은 상태로 나란히 누워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자해한 뒤 시신을 바로 눕히고 자신도 그 옆에 누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런 행태에 대해 범죄 전문가들은 김태현이 사후세계까지 피해 여성을 데려가려는 본인만의 의식을 치른 것으로 추정했다. 여성을 스토킹하면서 광적으로 집착한 소유욕이 마지막을 함께 하려는 모습으로 드러났다는 해석이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피해자와 그에 대한 집착을 사후에까지 놓지 않았다는 걸 반증해주는 증거로 볼 수 있는 거죠. 사이코패스라고 단정하긴 힘들다, 사이코패스는 그렇게 행동 안 하거든요.”라고 말했다.
한 차례 김태현을 면담한 프로파일러들은 정확한 범죄 심리를 분석하기 위해 추가로 면담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면담 결과를 토대로 추가 검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