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부부, 소소한 일상 어필 됐지만 사실은…(영상)

Mnet TMI 뉴스 (이하)
AD 어버니날 선물 미리 준비하자~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재테크 방식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예능 ‘TMI NEWS’는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BEST 14’라는 주제로 연예인들의 성공적인 재테크를 소개했다.이날 가장 먼저 소개된 사람이 이효리였다.
MC 전현무는 “이효리의 전성기 시절 한 달 평균 수입은 30억 원이나 됐다고 한다. 하루에 1억도 벌었다는 이효리의 재산 관리법은 바로 부동산 재테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효리가 가수 이상순과 결혼 후 같이 진행한 재테크도 소개했다. 부부가 매입한 건물은 서울 이태원, 한강진역 사이에 있는 빌딩이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2019년 10월 해당 건물을 약 58억 원에 매입했고, 1년 반 정도가 지난 현재 시세는 약 68억 원이다. 시세차익이 10억 원이나 되는 셈이다.
결혼 8년째인 이효리 부부는 여전히 제주도에 살고 있다. 이들은 2018년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을 통해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