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종 의대생, 결국 숨진 채 발견 “살아만 있어달라 했는데..”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채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의대생 손정민(22)씨가 실종 엿새째인 30일 숨진 채 발견되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께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부근에서 손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손씨는 실종 당시 입었던 흰색·회색·검정색 패턴이 뒤섞인 긴팔 셔츠와 검정 바지 등 차림새 그대로였다고 한다.

연합뉴스

앞서 서울의 한 의과대학 재학생인 손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께 친구를 만나기 위해 집 앞 한강공원에 나간 뒤, 이튿날 25일 새벽 2시께까지 현장에서 동성 친구 A 씨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고 한다.

연합뉴스

하지만 25일 오전 3∼5시께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연락이 끊겨버린 상황. 이후 30일 오전까지 손 씨가 찍힌 CCTV 화면도 발견되지 않았고, 그를 봤다는 목격자도 나타나지 않은 상태로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었다.

앞서 손씨의 아버지는 아들을 찾기 위해 본인 블로그에도 실종 위치를 알리며 목격자 제보를 간절하게 기다렸다. 손씨의 아버지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실종된 아들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제보에 감사함을 전하기도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손씨는 서울 소재 한 대학에 재학중인 의대생이며 외동아들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