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명성 함부로 이용하지마” 프리 선언한 도경완에 장윤정의 돌직구 발언 (+사진7장)

이하 SBS 티키타카
지난 2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는 전직·현직 아나운서 3인방 도경완, 김환, 조정식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MC 규현은 도경완에게 “프리선언 이후 아내 장윤정 씨와 부부 싸움이 잦다고 하던데 어떻게 된거냐”고 묻자, 도경완은 “간섭과 충고와 비슷한 말이지만 조언이다. 분명 회사 그만둘 때 당부한 것들이 있는데 그걸 못 지킬 때 (나를) 다 잡을 수 있게 따끔한 조언을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장윤정)가 ‘당신은 내 배우자이기 때문에 내가 모른 체하진 않을 것이지만, 내가 주는 도움을 기분 나빠하지 말고 나의 명성을 함부로 이용하지 말라’며 당부했다”고 밝혔다.
장윤정의 진심 어린 당부에 도경완은 “나도 퇴사할 때 괜히 퇴사했다가 윤정 씨 명성에 먹칠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도 했다”며 “방송에서 피할 수 없는 아내 언급에 종종 조언을 듣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내가 보기에 도경완이 일부러 장윤정 팔이를 하는 것이 아니다. 도경완 입장에서 ‘장윤정 이야기하지 말라’하는 건 말이 안 된다. 그걸 안 하면 모시질 않는다”라고 직설적으로 얘기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