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이 밝힌 OST 선정 기준 3가지.. 반면 “여배우만 본다”고 밝힌 백지영

SBS 티키타카 (이하)
가수 성시경과 백지영이 OST를 참여할 때 선정 기준에 대해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티키타카’에는 백지영, 성시경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음문석은 두 사람에게 “OST 부를 때랑 다른 가요 부를 때 다르냐”라며 “선정 기준이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성시경은 “작품의 흥행성을 고려한다”며 “어차피 내 곡을 넣는 거니까 작가와 배우를 본다. 그리고 시놉시스를 받아서 내용을 본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백지영은 “나는 여배우만 본다. 여배우가 너무 좋으면 하고 싶어서 하게 된다”고 의외의 답변을 했다.
이어 “‘시크릿가든’도 하지원 씨 때문에 한 거고 ‘아이리스’도 김태희 씨 때문에 부른 것”이라며 “‘이 배우 테마는 내가 너무 하고 싶다’하게 만드는 배우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