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스 역전 결승골’ ATM, 짜릿한 라리가 정상 등극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M)가 레알 마드리드의 추격을 뿌리치고 7년 만에 라리가 정상에 섰다.

ATM은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야돌리드의 호세 소리야에서 열린 2020-21시즌 바야돌리드와의 라리가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ATM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22분 이적생 루이스 수아레스가 결승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11번째 리그 우승이다.

이날 레알 마드리드가 비야레알을 2-1으로 꺾으며 역전 우승에 대한 희망을 키웠지만 ATM 역시 극적으로 승리, 2013-14시즌 이후 7년 만에 라리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6승8무4패(승점 86)가 된 ATM은코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84점)를 간발의 차로 제쳤다. 3위는 바르셀로나(승점 79점)다.

반면 ATM에 패한 바야돌리드는 승점 31점(19위)로 2부리그로 강등됐다.

선제골은 바야돌리드가 가져갔다. 전반 17분 역습 과정에서 데 소사 멘돈카의 패스를 받은 오스카르 플라노가 먼저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0-1로 끌려간 ATM은 후반 총공세에 나섰다. ATM은 후반 12분 야닉 카라스코의 패스를 받은 앙헬 코레아가 아크 정면에서 절묘한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를 따돌린 뒤 오른발 아웃사이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가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0분 뒤에는 수아레스가 결승골을 넣었다. 상대 백패스 미스를 놓치지 않은 수아레스는 단독 드리블 이후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수아레스의 리그 21호골이었다.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에서 방출된 뒤 ATM으로 이적한 수아레스는 우승의 1등 공신이었다.

1골 차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ATM은 리그 정상까지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수아레스는 우승이 확정되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