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알려주는 ‘덜 익힌 돈까스’가 더 맛있는 이유 (꿀정보)

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돈가스를 맛있게 만드는 비법을 전했다.

그는 부천시 카센터 골목의 ‘반반가스’ 집에서 돈까스를 시식했다. 그는 “아까 사장님 나가실 때 돈가스가 덜 익었다고 얘기했다. 이 돈가스 덜 익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덜 익은 돈가스를 입에 넣어 MC들은 깜짝 놀랐다.

하지만 그는 “덜 익은 부분이 식감이 더 좋다. 돈가스 먹을 때 살짝 덜 익은 것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면 덜 익혀 먹어보길 바란다. 완전히 익기 전이 더 맛있다. 좀 덜 익혀야 가장 부드럽고 맛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돼지고기는 완전히 익혀 먹어야 한다는 선입견이 있다. 그것 때문에 너무 오래 익혀서 육즙이 빠진다. 그러다 보니 돈가스가 퍽퍽해진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 “과거에는 돼지를 키울 때 남은 음식물이나 인분을 먹어서 돼지 기생충이 있었다. 그때는 기생충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잘 익혀 먹어야 했다. 지금은 모든 돼지가 사료를 먹고 큰다. 그래서 기생충 문제가 없다. 그래서 조금 덜 익혀 먹어도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돼지고기를 완전히 안 익혀 먹어도 된다는 게 홍보가 되면 좋겠다. 그렇게 되면 더 다양한 돼지고기 음식들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면서 그는 “제가 과장하는 게 아니라 기회 되실 때 덜 익혀서 먹어서 보기를 추천한다. 식감이나 육즙은 안 익은 부분이 더 낫다. 촉촉하고 뻑뻑하지 않다”라며 시식했다.

MC 김성주는 사장에게 “이런 걸 알고 일부러 덜 익힌 것이냐”라고 물었다. 사장은 “그런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