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전부터 남편과 별거.. ‘남편 하기 싫다’고 집 나갔다” 이번엔 이혼설 제기했다 (영상)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이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배우 전지현의 이혼설을 제기했다.
‘가세연’은 지난 2일 ‘전지현 이혼설 실체(전지현 자산 870억대), 남편 최준혁과 별거 중?’이라는 제목으로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했다.이들은 “전지현의 이혼설이 나온 것은 지난해 12월”이라며 “전지현 남편이 운영하는 펀드가 ‘압도적 1위’가 됐다는 기사가 떴을 때 남편이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며 집을 나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지현은 이혼을 원치 않고 있다”며 “광고 때문이다. 광고 하나 찍는데 10억씩 받는데 위약금이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말했다.또 이들은 “과거 故 최진실이 이혼 때문에 광고주한테 배상했다는 판결이 있다”며 “심지어 최진실 사망 뒤에 자녀들한테 청구됐다. 위약금을 안 갚고는 연예계 생활을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지현이 이혼하는 순간 수십 개의 광고 위약금을 물어줘야 한다”며 “전지현이 아무리 돈이 많아도 건물 몇 채를 팔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마지막으로 “전지현의 이혼설이 제기된 것이 6개월 전인데 아직까지 얘기가 나오는 것을 보면 두 사람의 관계가 봉합되지 않은 것 같다”고 추측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