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적발→검찰 조사.. “처벌 수위는?” (내용)

Wkorea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하정우 씨에 대해 검찰이 약식기소 처분을 내렸다.

백두산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에서 이른바 ‘우유 주사’로 불리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하 씨를 지난달 28일 약식기소 처리했다.

채널 A

약식기소는 피의자가 징역·금고형이 아닌 벌금형을 받는 것이 맞다고 판단할 때 검찰이 재판부에 약식 절차로 서면 심리를 청구하는 것이다. 검찰은 하 씨가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성형외과에서 10차례 이상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 마약류관리법 등을 어겼다고 본 것으로 전해졌다.

PMC

하 씨는 지난해 2월 “레이저로 얼굴 흉터 치료를 받으면서 수면마취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검찰에 피의자 조사를 받을 때도 ‘치료 목적’이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한것으로 알려졌다.

Wkorea
-->

하지만 검찰은 하 씨가 친동생과 매니저 등의 이름으로 수차례 프로포폴을 투약한 과정 등을 불법 투약 정황으로 판단했다.

백두산

하 씨 측은 채널A와의 통화에서 “검찰 조사과정에 성실히 응하며 모든 사실을 다 이야기 했다”며 “그에 따른 처분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농심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