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이 남편에게 속옷 사진을 보내더니 아들을 낳아달라 합니다..”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이하)
“아들 하나만 만들어주세요”지난 3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친구가 자신의 남편에게 접근했다는 사연이 소개돼 공분을 샀다.
사연자 A씨의 남편은 잘생긴 외모 때문에 ‘얼굴 천재’라고 불릴 정도였고, 이에 친구 B씨가 관심을 갖기 시작한것이다.
사연자의 친구 B씨는 결혼식에 초대받지도 않았는데 찾아와 A씨 남편 옆에 딱 붙어 신부 행세를 했다.뒤늦게 이를 알게된 A씨가 B씨를 만나 “이 사진 봐봐 네가 신부니? 넌 상식도 없어?”라고 따지자 B씨는 “네 남편 옆자리가 비어 있길래 그냥 간 것뿐이야. 너 그거 의부증이다?”라고 대답했다.
A씨는 “도무지 말이 안통했다. 그래도 남편은 믿었는데 언제부턴가 수상한 낌새가 느껴졌다”며 “남편이 샤워하는 사이 휴대폰을 확인했는데 친구가 속옷 사진을 보냈더라”고 털어놨다.
-->
다음날 야근 때문에 늦는다는 남편의 말에 촉이 온 A씨는 그의 뒤를 밟았다. 아니나 다를까 남편은 정말 B씨를 만나러 간 것이었다.두 사람의 대화를 듣게 된 A씨는 경악하고 말았다.
B씨는 곤란해 하는 남편에게 “그쪽이랑 똑같이 생긴 아들을 갖고 싶다”며 “아들 하나만 만들어달라. 제발. 그럼 안쫓아 다니겠다”고 사정까지한 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