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급 ‘해군’ 부대 급식vs처참한 ‘육군’ 부대 급식 (+사진7장)

이하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해군 식단
지난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한 해군 부대의 식단을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해군 부대의 병사가 육대전에 제보한 사진이다. 제보자인 해군 병사는 “저희 부대는 해군 609전대 해상생환훈련대입니다. 저희 부대 급식을 자랑하고 싶어서 제보합니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부대 급식에는 우동, 오니기리, 두툼한 스테이크가 가득 들어간 스테이크 덮밥, 냉면, 수제비 등 든든한 주식에 망고스틱, 수박 다섯 조각, 시리얼, 음료 등 먹음직스러운 다양한 식단이 담겼다.
앞서 지난 4일 육대전은 수도방위사령부 52사단의 부실 급식을 폭로했다. 해군 급식을 보면 수도방위사령부 52사단의 식단이 얼마나 부실한지 비교할 수 있다.
제보자는 “사람들이 ‘간부가 올렸다’거나 ‘보여주기식’이라고 말하는데 이렇게 제보하는 저는 병사다. 조리장님이랑 조리병 두 명이 매일 밥을 준비해주신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군 식단
그는 “정말 모두가 저렇게 받아서 맛있게 밥을 먹는다는 걸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댓글창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