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반려견 ‘등’ 밟고 올라간 걸 ‘자랑’하는 여성 ‘정치인’ (+사진)

이하 사라 팰린 인스타그램
미국 알래스카주 주지사와 부통령 후보를 역임한 미국의 유력한 여성 정치인인 사라 팰린(51)은 2015년, 새해 첫날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인 트리거(6)가 반려견의 등을 밟고 부엌에 올라서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팰린의 아들은 다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팰린은 이 사진을 올리면서 “2015년에는 모든 장애물이 미래로 나가는 계단이 될 것”이라고 썼다.
그녀는 또 “트리커가 설거지를 도와주려고 했는데 게으른 개가 그의 길을 막았지만, 아들은 결국 이것을 올라서는 계단으로 이용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자부심을 표현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된 직후 일부 네티즌들은 “불쌍한 개, 10kg 정도 나가는 아이가 저렇게 개의 등뼈를 누르면 어쩌냐” 등 댓글을 달면서 동물학대라고 비난이 쏟아졌다.
또 다른 네티즌은 “국가를 경영하겠다는 사람이 아들에게 개의 등을 밟아서는 안 된다는 말을 해줄 줄도 모르는 동물학대 사진”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팰린은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 사진은 다운 증후군을 앓고 있는 아들에게 새로운 활기를 불어주기 위해 올린 것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전해졌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