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 너무 처참해..” 생후 5주된 아기를 ‘물어뜯어’ 죽인 반려견

기사와무관한사진/BarkSpot
생후 5주된 아기가 반려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기사와무관한사진/Petfinder
11일(현지시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州) 센트럴 코스트 지역 카리옹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아메리칸 스테퍼드셔 테리어가 생후 5주된 남아를 물어 숨지게 했다고 전해졌다.
기사와무관한사진/Pinterest
이날 오전 2시 18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구조대와 경찰은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진행했지만, 아기는 끝내 사망했다. 아기의 어머니는 충격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한다.
기사와무관한사진/Simple Wikipedia
당시 응급조치를 벌인 소방인력도 이후 정신적인 치료를 받았을 정도로 현장은 참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무관한사진/The Spruce Pets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는 영국의 스테퍼드셔 테리어를 더 크게 개량한 미국 품종이다. 투견용으로 개량돼 힘이 세고 공격성이 강한 것으로 유명하다.
기사와무관한사진/KBS2 드라마 이름없는 여자
이 반려견은 약 4주 전 뒷마당에서 이웃집 개를 공격한 적도 있다. 국내에서도 동물보호법상 로트와일러,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등과 함께 5대 맹견으로 분류되어 있다.
기사와무관한사진/Wag Pet Boutique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