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외질혜·NS남순 ‘당연하지’ 콘텐츠 진행 중 성희롱 발언..

왼쪽부터 외질혜·감스트·남순 [아프리카TV 캡처]

아프리카TV 유명 인터넷방송 BJ들이 동시 시청자 4만 명이 보는 생방송 앞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NAVER 실시간 검색 1위를 했다.

이 세명만 해도 유튜브 구독자 수가 300만 명이 넘어 후폭풍이 거세질 조짐을 보고이고 있다

BJ 감스트(본명 김인직)·외질혜(본명 전 지혜)· NS 남순(본명 박현우)은 오늘자 19일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 TV에서 합동 방송을 진행했다.

문제는 이들이 이날 했던 ‘당연하지’라는 콘텐츠로 인해 터졌다. 이 콘텐츠는 상대방이 어떤 곤란한 질문을 해도 ‘당연하지’라고 대답을 해야 하는 콘텐츠이다. 그렇지 않을 경우 게임에서 진다.

이 과정에 외질 혜능 남순에게 특정 여성 BJ를 언급하며 “XXX(자위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라고 물었다. 남순은 “당연하지”라고 하였다.

남순도 이어서 감스트에게 비슷한 질문을 던졌다. 또 다른 여성 BJ를 언급하며 “XXX 친 적 있지?”라고 물었고 감스트는 “당연하지”라며”세 번 했다”라고 대답했다.

이 부분에 대한 논란들이 커지자 BJ들은 즉각 사과했다.

감스트와 외질 혜능 “시청자들에게 죄송하다”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드려 죄송하다” “언급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할 예정이다”이라고 했다.

차미포스트 홍상민 기자 sm@cmmkt.co.kr

제보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