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을 주물럭거려..” 위문공연 중 군인에 ‘성추행’ 당한 유명 ‘여가수’ (+영상)

이하 유튜브 필미나TV
한 여가수가 군인들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미나는 17살 연하 남편 배우 류필립과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필미나TV – 류필립 미나’에 지난 19일 ‘미나 위문공연 중 성추행 당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서 류필립은 지인들과 식사 도중 아내에게 “여보. 그때 무대에 갑자기 (장병이) 난입해서 XX 만진 그날 아니냐”라며 2003년 미나의 위문공연 당시를 언급하기 시작했다.
미나는 “뒤에서 이렇게 이렇게 만졌다”라며 자신이 당했던 일을 설명하면서 “우르르 나를 감싸더니, 한 명이 그렇게 (범행을) 짠 것이라더라. 뒤에서 주물럭 주물럭댔다. 그때 매니저랑 관계자가 다 튀어나와서 범인은 도망갔다”고 밝혔다.
류필립은 “그건 성범죄”라며 “지금 같은 시대에 그랬으면 바로 전과범이 됐을 것”이라며 분노했다. 하지만 미나는 “나를 좋아해줘서 생긴 일이라 여기고 큰 문제 삼고 싶지 않아 성추행한 장병을 용서해줬다”라고 말했다.
남편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영상 말미 류필립은 “사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범죄의 무게는 똑같지만 (당시는) 인터넷도 발달돼 있지 않고 신문으로 뉴스를 접할 수 있던 때라서 크게 공론화가 되지 못했던 것 같다. 미나 씨가 그 장병을 용서해줬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을 받으면서도 미나 씨가 대단하다고 느꼈다. 하지만 뭔가 해결되지 않는 저의 씁쓸한 기분”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