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짤보다 설렌다는 키 177cm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다빈 선수 일상 (+사진)

이다빈 인스타그램 (이하)
키 177cm 체급에 비해 크지 않은 키의 여자 국가대표 이다빈(24, 서울시청) 선수.
키가 한 뼘이나 큰 선수들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고 경기를 이끌어 올림픽 첫 출전에 무려 ‘은메달’을 획득했다.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결승전에서 이다빈은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를 상대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경기 종료 직전 왼발을 들어 비안카의 얼굴에 꽂으며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거둔 그는 인터뷰에서 “절대로 지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승부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다르게 이번이 생애 첫 올림픽인 그는 선수 입장을 할 때 유독 쑥스러워하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런 반전 매력이 순수하고 귀여워 많은 팬들을 양산해냈다.또 SNS를 통해 큰 키에 깨발랄한 성격까지 담은 사진들이 공개되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