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또..”우리가 원했던 메달 색 아냐”

부적절한 국가 소개, 자막 등으로 2020 도쿄올림픽 중계 논란이 일었던 MBC의 공식적인 사과가 무색하게 MBC 캐스터의 발언이 또 한 번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재일동포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27)은 26일 일본 도쿄의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유도 73kg 동메달 결정전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오루조프와의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안창림은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그 아픔을 딛고 동메달을 목에 거는데 성공했다.

이를 중계하던 MBC 캐스터는 안창림의 동메달 획득 순간에 “우리가 원했던 색깔의 메달은 아닙니다만”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지난 5년간 흘려온 땀과 눈물, 그에 대한 대가 충분히 이걸로도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준호 해설위원은 “동메달만으로도 소중한 결실”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MBC 캐스터의 메달 색깔을 언급하는 발언은 자칫 오해를 부를 수 있는 발언이었다. 선수의 피, 땀, 노력 등과 상관없이 순위에 집착하는 듯한 아쉬움을 나타낸 해당 발언은 누리꾼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앞서 MBC는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생중계 하면서 각 국가 대표팀이 입장할 때마다 자료를 덧붙여 해당 국가에 대해 소개한 가운데, 여러 국가의 소개 및 표현법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소개 자막을 더해 논란이 됐다. 지난 25일에는 루마니아와 한국의 축구 경기 화면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며 자책골과 관련된 자막 사용으로 또 다시 질타를 받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MBC 박성제 사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 MBC는 전세계적인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라며 직접 사과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