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ㆍ이종혁, 홍대 방탈출 게임ㆍ농구게임ㆍ타로점 도전…”웅이와 훈이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나이 도합 105세 허재, 이종혁이 홍대로 출격, 첫 방탈출 게임과 농구게임, 타로점에 도전했다.

27일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해방타운 이웃인 이종혁과 허재가 외출에 나서 빅재미를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이종혁과 허재는 이종혁의 제안으로 ‘젊음의 거리’인 홍대 대학가로 특별한 외출에 나섰다. 오랜만에 나들이에 설렌 허재와 이종혁이 도착한 곳은 방 탈출 카페였다. 생애 첫 방 탈출에 도전한 도합 105세 허재와 이종혁은 방 탈출 기본 룰을 이해하지 못하며 험난한 여정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이종혁이 솔선수범 문제를 풀며 뜻밖의 브레인 면모를 보였다. 이에 허재는 ”네가 나보다 더 낫다“라며 이종혁을 의지해 형제 케미를 제대로 뽐냈다.

이어 이종혁과 허재는 두 번째 행선지인 오락실로 향했다. 농구 게임기를 본 이종혁은 전 ‘농구 대통령’ 허재에게 과감히 게임 한판을 제안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붐은 ”농구대잔치 때의 전성기 허재로 변신했다“라며 이종혁의 무모한 도전을 걱정했다. 하지만 이종혁이 예상 밖의 실력을 드러내며 허재마저 진땀나게하는 흥미진진한 대결이 이어졌다.

마지막 코스로 ‘해방브로’는 타로 점을 보러 갔다. 두 사람은 본인의 미래 질문을 하는 것도 잠시, 금세 자식 질문으로 이어져 어쩔 수 없는 아버지 면모를 보였다. 이종혁은 아들 이준수의 재능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역술인은 ”공부보다 일찍 돈을 벌게 해라“며 타로 점괘를 설명했다. 이에 이종혁은 아들을 꿰고 있는 듯한 점괘에 ”되게 정확하다“라며 놀라워했다.

또한 허재는 훈남 농구선수로 알려진 두 아들과 관련해 ”웅이와 훈이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는 질문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허버지’ 허재를 당혹스럽게 만든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