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 구혜선이 아주 ‘예민한’ 문제를 건드렸습니다 (+직접 쓴 글)

이하 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모두 ‘자유’다”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지난 28일 “숏컷은 자유^^”라며 최근 불거진 ‘안산 숏컷 논란’을 염두에 둔 듯한 말을 한 바 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