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림, 코로나19 확진…‘시카고’ 캐스팅 변경(전문)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뮤지컬 ‘시카고’의 공연제작사 신시컴퍼니는 10일 공식 SNS를 통해 “‘시카고’ 지역 투어에 참여하는 최재림 배우가 연습 중인 타 공연에서 지난 8월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바로 PCR 검사를 진행, 6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이후,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 중 다시 시행한 PCR 검사에서 9일 양성 확진되었고, 현재 증상은 매우 경미한 상태로 보건당국의 조치를 따르고 있다. 최재림 배우의 조속한 쾌유를 빈다”며 상황을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 열리는 김해 공연 중 빌리 플린 역의 공백은 배우 박건형이 채운다.

신시컴퍼니는 “‘시카고’ 팀은 이미 지역 투어를 위해 매주 PCR 검사를 받고 전원 음성임을 확인 후 공연 진행 중입니다. 최재림 배우는 8월 1일 이후 ‘시카고’ 팀과의 접촉은 없었고, 김해 공연을 앞둔 이번 주 PCR 검사에서 ‘시카고’ 팀은 전원 음성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이하 전문.

뮤지컬 <시카고> 지역 투어에 참여하는 최재림 배우가 연습 중인 타 공연에서 지난 8월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바로 PCR 검사를 진행, 6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 중 다시 시행한 PCR 검사에서 9일 양성 확진되었고, 현재 증상은 매우 경미한 상태로 보건당국의 조치를 따르고 있습니다. 최재림 배우의 조속한 쾌유를 빕니다.

이에 <시카고> 팀은 아래와 같이 더블캐스트 일정을 변경합니다.

[시카고 김해 공연]

8/15(일) 2시 공연 : 빌리 플린 役 최재림 → 박건형

<시카고> 팀은 이미 지역 투어를 위해 매주 PCR 검사를 받고 전원 음성임을 확인 후 공연 진행 중입니다. 최재림 배우는 8월 1일 이후 <시카고> 팀과의 접촉은 없었고, 김해 공연을 앞둔 이번 주 PCR 검사에서 <시카고> 팀은 전원 음성 통보받았습니다.

안전한 지역 투어를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