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이번엔 도핑..두산 “KADA 판단 대기”

연이은 악재가 터지고 있는 프로야구에 약물 복용 의혹이 나왔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소속 선수 1명이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 도핑 테스트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 매체는 두산 소속 선수의 도핑 테스트 적발을 보도했다. 이에 두산 관계자는 “지난달 진행한 도핑 테스트 당시 해당 선수의 소변에서 금지약물이 검출됐다”고 MK스포츠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청문회에 출석해 입장을 소명했다. 아직 진행 중인 사항이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이들은 KADA의 결과를 기다리는 중으로 결과가 나오는 날짜는 아직 알 수 없다.

해당 선수는 특이 케이스라는 사실을 들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단 관계자는 특이 케이스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다.

해당 선수에게서 검출된 약물은 스테로이드 계열은 아닌 것으로 일단 알려졌다. 스테로이드는 경기력을 강화하는 성분이다. 다만 성분에 관계없이 KADA는 금지약물 복용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 만약 해당 선수의 금지약물 복용이 인정될 경우 징계는 불가피하다.

만약 징계 사유가 되면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에 따라 한 시즌 경기의 절반인 72경기 출전 정지를 받게 된다. 2차 적발 시 한 시즌 정지, 3차 적발 시 영구 제명이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