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이 꼬불거리잖아!” 고기에서 ‘체모’ 나왔다며 ‘먹튀’한 남성손님, CCTV 확인하니 ‘충격’ (영상)

총 6만 7천원 정도의 갈비를 먹고 화를 내며 식당을 그냥 나가버린 남성, 지난 10일 SBS 모닝와이드에서는 포항의 한 갈빗집에서 벌어진 황당한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5일 저년 포항의 한 갈빗집, 나면가 식당으로 들어와 갈빗살 등 6만 7천원 상당의 고기를 시키고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갑자기 종업원을 불러 불같이 화를 내는 남자.
남성은 종업원에게 고기에 들어간 달걀 껍데기와 밥에서 나온 체모를 들이밀었다. 그는 소리치며 “머리카락도 아니고 꼬불꼬불한 털이 나오냐. 이거는 체모에요 체모”라며 불같이 화를 냈다.
결국 사장님 부부는 직접 남성에게 사과를 했다. 그러나 화를 내던 남성은 계산도 하지 않은 채 그렇게 가게를 나섰다.
고기 다듬는 장소와 달걀을 사용하는 장소가 분리되어 있다는 것에 이상함을 느낀 사장님은 CCTV를 확인했고 충격적인 장면을 포착했다.
식사가 끝나갈때쯤 남성은 고기에 무언가 뿌리고, 바지 안으로 손을 집어 넣더니 털을 뽑아 밥에 뿌린것이다. 고깃집 사장님은 “준비해온 이물질들을 음식에 올려놓고 우리를 몰아간 거더라고요”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놀란 업주는 황급히 방문자명부에 적힌 2명의 연락처로 전화를 걸어보았지만 수기명부 역시 가짜로 작성된 것이였다. 식당 업주는 치밀한 사기 행각에 분노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사진출처 _ SBS 모닝와이드[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