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우리 일본만 ‘평화주의 유전자’ 가지고 있다” 잠자코 듣던 한국인이 날린 시원한 ‘팩폭’

대만 방송 (이하 유튜브 ‘션데일리 리서치’ 캡처 )
한 일본인이 “일본인에게는 평화를 사랑하는 유전자가 있다”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쳐 논란이다.
과거 대만의 한 방송에는 외국인 출연자들을 불러 자기 나라 특유의 유전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양인 중 유일하게 쪼그려 앉을 수 있다’는 폴란드인 출연자, ‘어깨가 넓고 골격이 크다’는 한국인 출연자, ‘발 냄새가 심하다’는 프랑스인 출연자의 소개가 이어졌다.
이어 일본인 출연자는 ‘일본인에게는 평화를 사랑하는 유전자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인만 가지고 있는 YAP라는 유전자가 있다”라며 “고대 일본 조몬인으로부터 나온 유전자인데 서로 충돌하고 싸우는 것을 싫어하는 유전자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평화주의 유전자’를 처음 들어본다며 의아해하던 다른 외국인 출연자들을 향해 “(일본이 평화주의 유전자를 가진 것이) 명백하지 않냐”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이던 일본인 출연자는 역사적 사실 앞에서는 “뭐라 할 말이 없다”라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그런데 함께 녹화에 참여한 한국인 패널이 이 말을 듣고는 “그런 나라가 세계대전을 일으키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 말이다”라고 강조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 모습은 온라인에서 다시 큰 화제가 되었다. 누리꾼은 “한국인은 참지 않는다”, “한국 출연자 사이다네”라며 한국인 출연자를 칭찬했다. 또 “전쟁 일으키고, 강간하고, 생체실험하고, 고문하고, 강제노역시켰지만 아무튼 평화를 사랑함”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유튜브 채널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