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 사랑하지 않아.. 사람들은 착한 사람인 줄 알지만 실은” (영상)

유튜브, 랜선보살 (이하)
유명 무속인 유튜버가 박수홍과 그의 아내 김 모 씨 관계에 대해 “서로 사랑하지 않는 사이”라는 분석을 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랜선보살에 ‘착한 이미지 박수홍, 진짜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랜선보살 측은 무속인 선녀 애기씨에게 박수홍임을 알리지 않고 성 씨와 생년월일만 건넨 후 사주 분석을 요청하였다.
선녀 애기씨는 사주를 보더니 “사주 봐주기가 싫다. 누구 이렇게 등 처먹었냐. 거짓말을 했다고 한다. 앞뒤가 다르다. 왜 이렇게 얄밉냐”며 “근데 사람들이 봤을 땐 착한 사람이라고 한다. 내가 봤을 때는 착한 사람 아니다”라며 주장한다.
랜선보살 측이 “왜 착한 사람이 아닌가”라고 묻자 “사람들한테 거짓말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라는 거냐”고 되묻자 “아니다. 앞뒤가 달라서 거짓말을 잘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도대체 왜 이렇게 사는 거냐는 질문에 선녀 애기씨는 “그렇게 살아야 돈을 번다. 그런 걸로 돈을 버는 거다. 뒤에서 꼼지락거리는 걸로 돈을 버는 거다. 근데 다 들켰다. 사람들 다 안다. 눈치 빠르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얘를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진짜 불쌍하기도 하다. 가족들한테 도움 못 받고 친구들한테도 도움 못 받고 맨날 이렇게 자기 혼자 먹고사는 거다. 그리고 자기가 뒤통수를 맞으면서 자기도 뒤통수를 친다”고 덧붙였다.
이어 랜선보살 측이 이성운에 대해 묻자 “여자 운이 없다. 옆에 여자가 하나 있긴 있다. 안 늙은 여자를 만난다. 근데 둘이 안 좋아한다. ‘사랑해’ 이런 게 없다”고 대답했다. 실제로 29세 연하와 결혼했다고 알라지 그녀는 “징그럽다”고 경악하기도 한다.
이후 선녀 애기씨에게 박수홍임을 알리자 “둘이 잘 살겠냐. 일 때문에 결혼했다. 돈 벌면 끝이다”라고 주장했다. 랜선보살 측이 “이혼할 것 같은가”라고 묻자 선녀 “둘이 못 산다. 이혼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선녀 애기씨는 “그냥 혼자 살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현재 이 영상은 56만 조회 수를 돌파하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승리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