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만 아니면 아이즈원 멤버..” 프듀48 조작 피해,한초원’ 뼈 때리는 저격했다 (영상)

‘아이콘칩스’
‘라잇썸’ 초원이 엠넷 ‘프로듀스48’ 순위 조작 언급하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아이콘칩스’에서 공개된 ‘한초원에게 ‘헬바야’를 보여주었다’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아이콘칩스’
이날 한초원이 출연 당시 미션곡으로 열연했던 블랙핑크의 ‘붐바야’ 영상을 보며 다시금 추억에 잠겼다. 그녀는“붐바야 멤버들 되게 소중한 팀이다”며 “이 영상을 보며 연락 달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프로듀스 48 (이하)
눈길을 끈 것은, ‘프로듀스48’ 순위에 대한 언급이었다. 한초원은 당시 80등에서 13등으로 최종 데뷔조에서 탈락한 바 있다. 그러나 프로듀스48은 투표 조작으로 멤버들을 데뷔시켰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한초원은 13등이 아니라 오히려 데뷔 멤버중에서도 상위권이나 다름 없던 6등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많은 이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당사자인 한초원 역시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6등으로 고쳐주세요. 저한테 이거 중요하거든요”라고 말한 뒤 뼈있는 웃음을 지어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도 한초원 뽑았어요” “더 잘 되기를 바랍니다” “항상 응원해요” “억울함이 느껴지네” “얼마나 속상했을까” 등 반응을 보이고있다. 한편 한초원은 ‘라잇썸’ 소속인데요. 지난 6월 10일 데뷔했다.
https://youtu.be/p9yHHkBpEiM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