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넬, 새 티저 이미지 공개…독보적 감성 예고

‘레전드 밴드’ 넬(NELL)이 새 티저 이미지로 음악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속사 스페이스보헤미안은 지난 11일 오후 6시 공식 SNS에 넬의 세 번째 티저 이미지를 게재해 새 앨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넬의 티저 이미지가 순차적으로 오픈되고 있는 가운데 베일을 벗은 새 이미지 역시 검은색 배경 속 흰 글씨가 눈길을 끌었다.

아련하면서도 몽환적인 ‘돈트 세이 유 러브 미. 저스트 러브 미(Don’t say you love me. Just love me)’라는 메시지는 짧은 문장임에도 불구하고 넬의 독보적인 감성을 고스란히 전했다.

앞서 넬은 지난 2일 새 앨범명으로 예상되는 ‘모멘츠 인 비트윈(Moments in between)’이 담긴 티저 이미지와 숫자 ‘202109’로 오는 9월 컴백을 알렸다. 지난 9일부터는 의미심장한 문구가 적힌 티저 이미지를 연이어 공개해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던 록 밴드 넬은 ‘기억을 걷는 시간’, ‘한계’, ‘마음을 잃다’, ‘섬’, ‘그리고, 남겨진 것들’, ‘지구가 태양을 네 번’, ‘스테이(Stay)’, ‘백야’, ‘오분 뒤에 봐’ 등 수많은 명곡을 보유했다. 대체불가한 음악 색깔로 탄탄한 팬층을 쌓아가며 리스너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