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연합훈련에 ‘극대노’ … “남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 초강경 경고까지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개시한 것에대하여 강한 비난을하며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잘못된 선택으로 남조선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위기에 다가가고 있는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 부장은 “북남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 손으로 날려 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를 똑바로 알게 해줘야 한다”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중단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남조선이 입버릇처럼 외워온 평화와 신뢰라는 것이 한갓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 보였다”며 “우리가 권한 것을 무시하고 화합이 아닌 외세와 동맹을, 긴장 완화가 아닌 격화를, 관계 개선이 아닌 대결을 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회를 앞에 놓고도 남조선이 명백한 선택을 한 이상 우리도 그에 맞는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또 “남조선이 미국과 함께 우리와의 대결을 선택했으니 우리도 다른 선택을 할 수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통일부는 이날 김 부장의 담화에 대해 “향후 상황을 예단하지 않고 북한의 태도를 면밀히 주시하겠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사전 연습 개시일인 지난 10일 “남조선 당국자의 배신적인 처사에 유감을 표한다”고 비난하였다. 또한 북한은 전날에 이어 11일 오전 9시로 예정됐던 남북 간 업무 개시 통화도 거부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