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이랑…” 신비주의 매력 가진 여친의 충격적 과거, 헤어질 문제다 vs 상관없다

연애의참견 (이하)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는 사랑하는 여자친구의 과거 때문에 고민에 빠진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남의 여친은 신비주의를 고수했고, 몇 개월을 사귀면서도 집을 공개하지 않았다.그러던 어느 날 고민남은 여자친구의 집에 가게 될 기회를 얻게 됐는데, 그곳에서 고민남은 여자친구가 전 애인과 파혼했던 흔적을 발견하고 말았다.
이에 여자친구는 과거 결혼을 한 달 앞두고 상대방의 바람 때문에 헤어졌다고 해명했지만 알고 보니 여자친구가 7년을 뒷바라지해준 전 남자친구를 배신하고 유부남과 바람을 피운 것이었다.
고민남이 모든 걸 알게 되자 여자친구는 과거만으로 자신을 판단할까 봐 고민남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지 못했다고 변명했다.
이에 서장훈은 “여친은 남자 두 명을 작살을 낸 거다. 7년 만난 순정남은 바보로 만들었고, 유부남의 가정을 작살냈다. 그런데 이걸로 자신을 판단할까 봐 두렵다니”라며 황당해 했다.
이후 여자친구는 자신의 과거가 어떻든 사랑해 달라고 했고, 고민남 역시 여전히 여친을 사랑하기에 그녀를 믿고 싶다고 털어놨다.이에 김숙은 “지금 고민남은 있지도 않았던 과거에 얽혀있다. 연인 두 사람만의 사건사고도 풀기 힘든데 고민남은 여친의 전 연인과 전전 연인의 매듭까지 풀어야 한다. 이 연애는 말리고 싶다”고 냉정하게 조언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