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원이신가?”.. 저작권 지적하는 팬과 나눈 대화 그대로 박제한 아이돌

진 인스타그램 (이하)
자신의 브이라이브 영상을 올린 가수에게 지적을 한 팬과의 대화가 화제가 되고 있다.
러블리즈 멤버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출연한 브이라이브의 클립을 짧게 업로드 했다.
이를 본 한 팬이 저작권 위반이라는 메세지를 보냈고, 이에 진은 자기가 아는 바 문제가 없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또 믿지 못하고 지적을 하는 팬을 위해 소속사 직원과 주고받은 메세지까지 인증했다.
그렇게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끝까지 지적하는 팬에게 진은 “혹시 네이버 직원이실까요?”라며 자신의 소속사의 방침을 따르겠다 마무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가수가 괜찮다는데 왜그러냐”, “저작권, 초상권 모두 가수에게 있다”, “진짜 성격 이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