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상사의 ‘성추행’ 신고했던 ‘여중사’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공군에 이어 해군에서도 성추행 피해를 당한 여군 중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해군에 따르면 모 부대 소속 여군 A중사(32)는 지난 12일 오후 부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써치 _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A중사는 동일 부대 B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 후 가해 남군과 분리된 상황이었다. A중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시점은 가해자를 상대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던 때이기도 했다.
써치 _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국방조사본부와 해군중앙수사대는 “이번 사망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법에 따라 엄중 처벌하겠다”고 알려왔다.
더킹 영원의 군주 (참고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