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저건 좀 아닌데?” 김종국 ‘브이로그’ 도중 심한 것 같다고 말 나온 문제의 장면 (영상)

김종국 유튜브 채널 (이하)
예능인 김종국이 올린 브이로그에서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이 김종국의 집에 카메라를 설치하다가 천장을 파손시킨 자국이 노출되어 논란이다.김종국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김종국 GYM JONG KOOK’에 처음으로 브이로그 영상을 올렸다. 그는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하기 시작했다.
그가 카메라 각도를 조정하던 중 잠깐 카메라가 천장을 찍었다. 천장에는 마치 드릴로 뚫은 것 같은 자국이 두 개 남아있다. 김종국은 천장에 있는 자국을 가리키며 “천장에 뜯긴 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카메라를 달고 떼다가 생긴 자국이다”라고 설명했다.
원활한 촬영을 위해서 천장에 카메라를 달았다가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자국이 남아버린 것이다. 김종국은 “저거 갈아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실 수 있는데 쪼잔해 보일까 봐 말 안 했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별일 아니라는 듯 다시 브이로그 촬영을 이어갔다.
하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김종국 정도로 유명한 연예인도 방송국에 ‘갑질’을 당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다. 몇몇 네티즌들은 관찰 예능에서는 집 사용 계약까지 들어가는 만큼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루리웹 네티즌들은 “그런데 진짜로 저건 방송사에서 갈아줘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관찰 예능에서는 집 사용 계약까지 들어가서 문제가 아닐 수 있다”, “김종국 정도도 방송국에 밉보이면 방송일 끊기는 게 한순간일 테니 눈치 보는 것 같다”, “저런 걸 말 안 하니까 그냥 넘어가는 것 같다”, “탑급 연예인인 김종국한테도 저런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보이고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